기온이 높고 습한 여름철에는 귀질환이 잘 생긴다. 이는 외이도가 신체표면으로부터 깊게 함몰된 좁고 긴 터널과 같은 구조를 하고 있고, 여름철에는 세균이나 진균이 자라기 좋은 환경이 되며, 상대적으로 수영장과 같은 곳에서 오염된 물에 접촉하는 빈도가 잦기 때문이다.

image

재발이 많은 외이도염

외이도염이란 외이도, 즉 귓구멍의 피부에 염증이 발생한 것을 말한다. 가장 대표적인 질환으로 급성 국소형 외이도염과 급성 범발성 외이도염이 있다. 급성 국소형 외이도염은 외이도 모낭의 세균 감염으로, 모낭에 염증이 생긴 후 고름주머니가 생기는데 이를 이절이라고 한다. 모낭이 많은 외이도 바깥쪽의 연골부쪽에서 발병한다. 원인균은 주로 황색포도상구균이다.

증상으로는 통증이 심한데 특히 귀바퀴를 잡아당기거나 하여 외이도를 움직이면 통증이 더 심해진다.

또 외이도 피부의 붓기가 심해지면 청력 감소도 나타날 수 있고, 고름집이 터지면 고름과 같은 이루(외이도를 통해 나오는 액체분비물)가 배출된다. 치료는 일반적인 연조직염증 및 고름집의 치료원칙과 동일하여, 염증 초기단계에서 국소적인 치료와 진통제, 항생제의 투여로 치료하지만, 고름집이 형성된 후에는 고름집을 절개하고 농을 빼내고 항생제를 투여한다.

급성 범발성 외이도염은 외이도의 피부와 피하조직의 세균성 감염에 의해 발생한다. 불결한 귀이게나 면봉, 성냥, 핀 등으로 기온이 높고 습한 여름철에는 귀질환이 잘 생긴다. 이는 외이도가 신체표면으로부터 깊게 함몰된 좁고 긴 터널과 같은 구조를 하고 있고, 여름철에는 세균이나 진균이 자라기 좋은 환경이 되며, 상대적으로 수영장과 같은 곳에서 오염된 물에 접촉하는 빈도가 잦기 때문이다.

귓구멍을 긁다가 귀에 가벼운 상처만 준다고 해도 쉽게 외이도 전체에 세균성 감염이 발생한다. 또 자주 수영을 하거나 귀에 물이 들어갔을 때에 잘 발생한다. 처음에는 가렵고 약간의 통증이 있으나, 나중에는 심한 통증이 발생한다. 가려움으로 귀를 후비게 되면 외이도가 더욱 붓게 되고 염증이 생겨 증상을 더욱 나쁘게 하는 악순환을 하게 된다. 염증이 심해지면 악취가 나는 고름과 같은 진물이 나며 청력장애도 나타난다.

자주 재발하면 습진이나 곰팡이, 알레르기, 당뇨 등이 있는지 알아보아야 한다. 급성 외이도염의 치료 원칙은 외이도를 자주 관찰하며 청결히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통증의 조절, 증상의 경중에 따른 적절한 약제의 이용, 외이도의 산성화 및 원인인자를 제거한다. 환자는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해야하며, 면봉이나 귀후비개 등으로 외이도를 자극하지 않아야 한다.

우리 아이 괴롭히는 중이염

급성 중이염은 중이(고막 안쪽의 공간)에 발생하는 모든 급성 염증 현상을 말하며, 초기에는 고막이 붉게 변하거나 부어오르고, 증상은 이충만감(귀가 먹먹함), 통증, 난청, 발열 등의 증세가 있고, 고막이 구멍이 나서 귀에서 고름이 나오기도 한다.

치료 초기에 충분한 양의 적절한 항생제를 사용하여야 급성 중이염을 빨리 치료하고, 유양돌기염이나 그 밖의 합병증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항생제는 통상 10일 정도 투여하며, 부적당한 양을 사용하거나 투여기간이 너무 짧은 경우 약한 염증이 남게 되며 고막 안에 물이 고여 있게 되는 삼출성 중이염으로 넘어가거나 유양돌기염을 일으킬 수 있다.

고막이 빨갛게 변하고 붓고, 심한 지속적인 통증이나 두통, 고열이 있을 때, 유아가 경련발작을 할 때는 고막절개를 해주면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최근에는 고막절개술 보다 항생제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으나, 이는 중이염을 만성화시키거나 삼출성 중이염으로 이행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필요한 경우 고막 절개술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 고막이 구멍이 나 있는 만성 중이염의 경우는 중이가 바깥쪽과 연결되어 있어 언제든 중이에 염증이 생기고, 고름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특히 여름철에는 물과의 접촉이 빈번하고, 감염의 가능성이 높아져 중이염이 악화되거나 급성화 하는 경향이 많다.

귀의 고름에서 검출되는 원인균은 진주종이 동반되지 않은 경우에서 호기성 세균과 혐기성 세균의 복합감염이 많은데, 호기성 세균은 녹농균과 황색포도상구균이 많이 검출된다.

최근에는 일반항생제에 듣지않는 내성균의 검출율이 꾸준히 늘고 있어 더욱 주의를 요한다. 치료는 수술로 치료하는 것이 원칙이며, 약과 귀의 국소적인 치료는 수술적 치료 이전에 보조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외이도와 중이를 청결히 하고, 원인균에 따라서 귀에 항생제 물약을 사용하거나 먹는 항생제를 투여한다.

세균 조심 이진균증

외이도의 곰팡이(진균) 감염은 대개 아스페르길루스(aspergillus)나 칸디다(candida)라는 곰팡이에 의해 발생한다. 이진균증은 귀의 물약 항생제나 먹는 항생제등 다양한 항생제 치료를 받아온 만성 외이도염 환자에서 가장 흔히 발생한다. 귀에 물약을 오래 사용함으로써 발생하기도 한다.

가장 흔한 증상은 가려움증이며 난청, 이물감, 불편감 등이 있을 수 있다. 외이도의 피부가 군데군데 붉어지고, 검은색 혹은 흰색의 곰팡이가 그 위로 자라는 것을 볼 수 있다. 치료는 외이도에서 곰팡이를 제거해주고, 철저한 소독과 세척을 해주고, 연고나 바르는 약제를 외이도에 발라준다. 국소 약제로 호전되지 않는 경우에 항진균제를 복용해 볼 수 있다.

글. 이승환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524 total views, 4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