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에는 2개의 방과 2개의 실이 있는데 피가 한쪽 방향으로만 가게 해주기 위해 판막이 존재한다. 즉 심장에는 4개의 판막이 존재하게 되며 판막이 열렸을 때 피가 통과하며 닫혔을 때는 피가 거꾸로 못 가게 하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판막이 좁아지게 되면 협착증이라 하고 잘 닫히지 않고 거꾸로 새게 되면 폐쇄부전증이라고 진단된다.

퇴행성 변화가 중요 원인

심장판막질환을 발생시키는 원인으로 과거에는 류마티스열이 가장 많았지만, 근래에 와서는 개인위생의 향상 및 수명이 길어짐에 따라 퇴행성 변화가 중요 원인이 되고 있다. 그 외에도 선천성, 세균감염, 외상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심장판막질환의 가장 많은 증상은 운동 시에 호흡 곤란이다. 이러한 증상은 서서히 진행됨으로 대부분의 환자들이 잘 느끼지 못하게 되어 수술이 필요한 환자들도 본인들은 별로 호흡에 불편함이 없다고 한다. 하지만 수술치료 후에 깊은 호흡이 가능하다든지 숨쉬기가 편해졌다고들 말한다.

흉통도 느낄 수 있는데 협심증과의 감별이 필요하다. 병이 진행됨에 따라 심방세동 등의 부정맥이 발생하여 가슴이 두근거리게 된다. 또한, 일시적인 어지러움이나 실신을 하기도 하는데 혈전 형성에 따른 뇌경색의 발생으로 반신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심장소리만 들어도 진단 가능

image증상들을 잘 들어보고 청진기를 이용하여 심음을 청진하면 일단 대부분에서 진단이 가능하다. 흉부방사선 촬영, 심전도 등이 도움이 되며 확진을 위해서는 심초음파가 가장 정확하다. 심초음파를 시행함으로써 판막질환의 심한 정도를 파악하여 내과적 치료 및 외과적 치료의 결정을 하게 된다.

심장 잡음만 들리고 증상이 없는 초기에는 약물치료 없이도 잘 지낼 수 있으며 정기적으로 관찰하면 된다. 진행이 되고 점차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일단 강심제 및 이뇨제 등의 약물치료를 하면 대부분 증상이 좋아진다.

이러한 내과적 치료에 반응이 없거나 증상이 심해지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게 된다. 너무 늦은 시기에 수술을 하는 경우 심장기능이 많이 떨어져 수술의 위험도도 증가하며 수술 후에도 생존율이 저하됨으로 수술 시기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외과적 치료는 풍선판막 성형술, 판막 성형술, 판막 치환술이 있다. 풍선판막 성형술은 대퇴부의 정맥을 통해 풍선을 심장에 위치시킨 후 판막을 넓혀주는 방법이다.

판막성형술 및 판막 치환술은 가슴부위를 절개한 후 환자 판막 상태에 따라 자신의 판막을 성형하거나 심하게 망가진 경우에는 인공판막으로 갈아주는 방법이다.

최근 10년간 본원에서 시행된 판막 성형술 및 치환술은 총 236례가 시행되었으며 80세 미만에서는 수술 사망률이 없었고 80세 이상의 고령을 포함해서 수술 사망률은 1% 이하로 안전한 수술이 이루어지고 있다.

청결한 생활습관이 중요

퇴행성 심장판막 질환의 예방법은 불행히도 없다. 판막질환이 있는 경우 고혈압의 동반은 심장의 부담을 증가시켜 질환의 경과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혈압은 꼭 적절하게 조절해야 한다. 또한 심내막염은 치사율이 높은 판막질환이므로 예방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구강 내 청결이 매우 중요하여 잇몸질환 및 치아에 이상이 있을 때는 바로 치과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또한 외출 후 집에 와서는 곧바로 손을 씻는 것도 좋은 생활 습관이다. 이러한 개인 위생이 류마티스 열도 예방할 수 있다.

현재 판막의 수술적 치료 성적이 향상되어 매우 적은 사망률로 수술이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수술의 시기를 놓치지 않고 적시에 시행할수록 생존율이 향상되고 수술 후에도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다.

글. 한양대학교병원 흉부외과 김 혁 교수

1,128 total views, 3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