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보감의 저자 허준을 주인공으로 했던 드라마가 기억난다. 중풍에 걸려서 반신마비로 누워 있던 환자를 걷게 만든 기적의 신의(神醫) ‘허준’. 과연 이런 방법이 최첨단을 향해가는 지금까지도 올바른 방법일까? 이제는 깨어나야 할 때다. 수 개월이 아니라 몇 시간, 몇 일간의 적절한 급성기 치료로 환자를 호전시키는 최첨단의 현대의학에 의지하고 기대해 보자.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는 말처럼 일반인에게 도움이 될 뇌졸중의 기본상식에 대해 알아보고 대처방안에 대해 살펴본다.

image

갑작스럽게 수저나 컵을 쥐고 있지 못하고 자꾸 떨어트린다면 빠른 검진이 필요하다.

뇌졸중이란?

뇌졸중은 동의어가 많다. ‘뇌졸중=뇌중풍=중풍=뇌혈관질환’ 모두 같은 의미이다.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뇌 손상이 오고 그에 따른 신체장애가 나타나는 질환들을 통칭하는 것으로 뇌졸중이란 갑작스럽게 뇌가 망가져 기능을 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결국 뇌졸중은 뇌혈관의 문제로서 혈관이 막혀서 발생하는 뇌 경색과 혈관이 터져 발생하는 뇌출혈을 포함하는 의미이다.

뇌졸중의 예방

뇌졸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대부분 성인병을 한 두 가지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고혈압이 가장 흔한 원인이고 이 외에도 흡연, 당뇨병, 경동맥협착, 심방세동 등의 심장질환, 고지혈증이 주요한 원인질환이다. 그러므로 위에 열거한 기저질환들을 평소에 잘 치료하고 대처하는 것이 뇌졸중을 사전에 예방하는 최선책이다.

뇌졸중의 치료

만약 뇌졸중이 갑작스럽게 발생하였다면 이로 인한 후유증을 최소화시키는 것이 치료의 목적이 된다. 이러한 점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급성기 뇌졸중을 잘 치료받을 수 있는 큰 병원을 빨리 찾아가는 것이다.

특히, 뇌 경색의 경우에는 최대한 빨리 혈전용해제와 혈관성형술을 적절히 사용하면 막힌 혈관을 뚫어주고 재개통 시켜주어 뇌 손상부위를 최소화시켜 줄 수 있다. 그러므로 뇌졸중이 생겼다고 판단되면 뇌졸중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의료진과 시설이 갖추어진 병원의 응급실을 바로 방문해야 한다.

뇌졸중의 증상

뇌졸중에 빠른 대처를 위해서는 응급 증상을 확실히 알아야 한다. ‘손, 발이 저리다. 손, 발이 시리다. 뒷골이 뻐근하다. 얼굴이 실룩거린다. 손이 떨린다’ 와 같은 증상들은 일반인들이 가장 많이 오해하고 있는 뇌졸중 증상이다.

이러한 증상은 검진과 정밀검사를 해보면 대부분 뇌졸중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는 경우가 많다. 가장 흔한 뇌졸중 증상들은 갑작스럽게 다음과 같은 증상들이 생긴다는 점이다. 몸의 한 쪽이 움직이지 않고 힘이 빠진다. 예를 들어 같은 쪽 얼굴-팔-다리가 힘이 빠진다든지 수저나 컵을 쥐고 있지 못하고 떨어뜨리게 된다.

갑작스러운 의식장애가 있거나 언어장애도 흔한 증상이다. 깨워도 일어나지 못하거나 불러도 눈을 뜨지 못한다거나 발음이 이상하고 말이 새는 증상이 생기거나 말을 하지 못하고 언어를 이해하지 못하는 증상이 발생한다.

갑작스러운 시야장애나 복시(이중시)가 발생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양측 눈으로 보고 있는데, 오른쪽/왼쪽 중 일부가 잘 보이지 않거나 막이 낀 것처럼 회색으로 가려지거나 일그러져 보이는 등의 증상과 갑작스럽게 물체가 두 개로 겹쳐 보이는 증상이 이에 해당된다.

또한 주위가 뱅뱅 도는 느낌이나 일어나서 걸으려고 하면 한쪽으로 몸이 기울어지는 증상, 그리고 팔다리에 힘은 있는데, 마음대로 움직임을 조절하기 어렵다면 뇌 줄기나 소뇌에 문제가 발생하였을 가능성이 높다.

마지막으로 갑작스럽게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매우 극심한 두통이 생겼거나 구토, 의식장애가 있다면 급성 뇌출혈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빠른 검진과 검사가 필요하다.

뇌졸중이 의심스러울 때 Do & Don’t

Do

  1. 119에 전화! 즉시 병원으로!
    가족이나 친지가 올 때까지 기다리지 마세요. 119는 급성 뇌졸중 치료가 가능한 병원을 알고 있습니다. 휴일이나 야간에 발생한 경우, 그 다음날 외래 진료 때까지 기다리지 마세요.
  2. 큰 병원에 가세요!!
    급성 뇌졸중 치료가 가능한 병원. MRI, CT 등 급성 뇌졸중 검사가 가능한 병원
  3. 토하는 것 같으면 고개를 옆으로 돌려주세요.

Don’t

  1. 병원에 가지 않고 손 끝을 따고 기다리는 일
  2. 병원에 가지 않고, 팔다리를 주무르면서 기다리거나 침을 놓고 기다리는 일
  3. 의식장애가 있어 깨어나지 않는 환자에게 물을 먹이거나 우황청심원을 먹이는 일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한 올바른 생활 습관들

  1. 담배는 반드시 끊습니다.
  2. 술은 하루에 한 두잔 이하로!
  3.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
  4. 매일 30분 이상 충분히 운동
  5. 적정 체중 / 허리둘레 유지!
  6. 스트레스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
  7. 정기적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측정
  8.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치료

글. 한양대학교병원 신경과 김현영 교수

[Special Theme] 뇌졸중에 대한 몇 가지 진실

314 total views, 2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