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별명이 사오정?

이어폰을 끼고 사는 청소년 난청 주의보

현대 사회에서 환경 소음이 점점 심해지고 최근에는 휴대용 음악기기와 스마트폰의 빠른 보급으로 거리에서 이어폰을 끼고 다니는 사람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특히 청소년들은 이어폰을 착용하는 시간이 길어 디지털 기기와의 접촉 시간도 길다. 과연 이어폰을 끼고 사는 청소년들의 청력은 괜찮은 걸까?

 

나이를 가리지 않는 난청

image난청은 우리의 생활에서 타인과 의사소통을 하는데 불편감을 주어 삶의 질을 낮춘다. 많은 사람들이 난청은 선천적인 질환 그리고 노인들에게만 나타나는 질환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사실 소음에 의한 난청도 흔하다. 난청은 크게 감각신경성 난청과 전음성 난청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귀에 물이 찼다거나 고막에 구멍이 뚫려 있는 경우처럼 장애가 생긴 전음성 난청은 약물이나 수술로 청력을 회복할 수 있다. 그러나 감각신경성 난청은 소음, 이독성(耳毒性)약물, 노화나 청신경 종양 등의 원인으로 달팽이관에서 소리를 감지하지 못하거나 청신경이 소리를 뇌로 전달하지 못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청력 회복이 불가능 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소음이 많은 환경, 난청 주의보

소음성 난청은 일반적으로 달팽이관에 존재하는 유모세포(미세한 털이달린 감각세포로 소리에너지를 신경으로 전달해줌)가 소음에 장기간 노출 시 손상되어 발생한다. 유모세포는 태어날 때 약 16,000개 정도 존재하지만 이중 30~50%가 손상되면 난청이 온다. 노출되는 소음의 크기와 기간 등에 비례하여 소음성 난청이 유발된다.그러나 소음에 대한 감수성과 유전적 요인 등에 의해서 같은 소음에 노출되더라도 개개인에서 난청이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소음성 난청이 한번 생기면 현재로는 효과적인 치료법이 없다. 난청이 심해지면 의사소통을 위해 보청기를 사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어폰 사용이 많은 우리 아이들

청소년들은 MP3 플레이어, 인터넷강의, 컴퓨터게임 등 성인에 비하여 디지털 매체에 상대적으로 노출이 많고 이때 대부분 이어폰을 사용한다. 청소년들의 평균 이어폰 사용 형태는 국내 연구진이 무작위로 13세에서 18세까지의 청소년 490명을 조사했을때 한국 청소년의 반수 정도가 이어폰을 하루 1~3시간 동안 약 1~3년 가량 사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소음 작업장 환경과 같은 이어폰 볼륨

일반적으로 이어폰 이용자들이 듣는 볼륨의 크기는 75~100dB 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노동자는 85dB(교통량이 많은 거리의 소음정도)의 소음 작업장에서 하루 8시간까지만 근무 할 수 있으며 그 이상 소음에 노출되는 것은 법으로 금지되어 있고, 이후 5dB 증가할 때 마다 노출 허용시간은 반씩 줄어든다. 이어폰을 이용하여 100dB의 크기로 15분간 음악을 듣는
것은 85dB의 소음 작업장에서 8시간 동안 작업하는 것과 같은 수준의 소음 노출이다. 따라서 이어폰을 높은 볼륨으로 장시간 사용하게 되면 이명이나 소음성 난청이 유발되는 것이 어렵지 않은 일이다.

줄일수록 좋은 이어폰 볼륨·사용시간

이어폰에 의한 소음성 난청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이어폰 사용 시 볼륨을 낮추고 오래 듣지 말아야한다. 지하철역과 같이 주변 소음이 심한 곳에서는 음악의 볼륨을 더 높이게 되기 때문에 좋지 않다. 이어폰을 끼고 옆사람 까지 소리가 들리는 정도로 음량을 높이는 것은 절대 피해야 한다. 시끄러운 장소에서는 외부소음을 차단 할 수 있는 밀착형태의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사용하면 상대적으로 작은 볼륨으로 이어폰을 사용할 수 있다. 귓속형 이어폰은 기타 형태의 이어폰 및 헤드폰에 비하여 7~9dB 정도 크게 소리를 전달하기 때문에 난청을 유발 할 가능성이 더 높다. 따라서 이어폰을 이용해야 할 경우에는 귀걸이형 이어폰 및 헤드폰이 청력 보호에 도움이 된다. 소음성 난청은 서서히 진행되어 본인이 자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청력검사를 통한 난청유무를 확인해 보는 것도 필요하다. 난청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는 소음에 대한 민감도가 높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image글. 이승환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926 total views, 3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