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는 대기에 직접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계절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여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가 되면 호흡기 질환이 증가한다. 원래 호흡기 질환을 가지고 있던 노인들은 환절기에 기침, 가래가 더욱 심해져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 호흡기 질환은 겨울보다 환절기인 봄, 가을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image_thumb감기라는 이름의 불치병

감기는 콧물, 기침, 발열, 온몸의 통증(흔히 몸살로 여겨지는) 등 다양한 증상이 함께 또는 따로 발생하며 갑자기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대부분 1주 이내에 자연 치유되지만 일부는 부비동염(축농증), 중이염, 기관지염이나 폐렴 등의 합병증을 나타내기도 한다.

바이러스 종류에 따라 라이노 바이러스가 옮기는 콧물감기가 가장 흔하지만, 증상이 비교적 경미해 크게 걱정할 필요 없다. 그러나 콕사키 바이러스에 의한 몸살감기는 고열에다 온몸이 빠개질 듯 아픈 증상을 나타내며 힘 빠짐, 기침, 가래, 코 막힘 또는 설사나 구역 등 소화기 증세를 일으키기도 한다.

감기의 치료는 대부분 증상을 완화시키는 대증 요법이다. 반면, 세균성 질환의 합병 시에는 항생제 치료가 필요하다. 진찰을 통해 단순 감기와 세균성 질환의 합병을 구분하고, 염증의 정도 및 기존 병력 등을 고려하여 제때에 적절한 항생제를 적당한 기간 동안 투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감기와 헷갈리기 쉬운 독감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감염으로 인플루엔자라고도 불린다. 감기와 독감의 증상은 유사한 듯 하지만 유심히 보면 다르다. 독감은 기침이나 콧물 같은 상기도 감염의 증상보다 갑작스럽게 시작되는 고열과 함께 오한, 두통, 몸살, 전신 근육통이 심한 것이 특징이다.

또 독감 발병 3~5일째에 가래를 동반하지 않는 마른기침과 콧물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눈이 빨개지거나 가려울 수 있다. 기침을 심하게 하는 경우, 흉통을 느끼고 심지어 잠을 설치게 되며 증상이 호전 된 수주 후까지 지속되기도 한다. 독감에 의한 합병증은 폐렴이 가장 흔하며, 노인, 특히 만성 질환자에게서 발생위험이 높다.

특히 만성 폐질환, 만성 심혈관 질환, 당뇨병, 만성신부전 및 만성간질환 환자의 경우 독감에 걸리면 가지고 있던 만성 질환이 악화되어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사망자의 대부분은 65세 이상 노인에게서 발생된다.

한편, 신종 플루 H1N1 바이러스는 일반 계절 독감에 준해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하며 독감백신 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급성 기관지염 및 폐렴이 의심될 때

기침이 2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 혹은 누런 가래가 점점 심해지는 경우, 흔히 급성 기관지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하지만 증상만으로는 올바른 진단이 힘들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을 찾아서 상담해야 한다.

흉부 진찰 후 흉부 단순 촬영 등의 검사가 필요할 수 있으며, 대부분의 경우 급성 기관지염의 원인도 바이러스성이므로 항생제의 투여가 불필요하다.

하지만 발열이 지속되는 경우, 누런 가래의 지속적 증가 혹은 피가래가 발생하는 경우, 흉부 단순 촬영에서 염증으로 의심되는 소견이 확연한 경우 등에는 세균성 원인의 폐렴으로 항생제 투여가 시급할 수 있다.

악화되기 쉬운 만성폐쇄성 폐질환 및 천식

폐쇄성폐질환은 일반인들에게는 아직 생소한 질환으로, 오랜 흡연의 결과로 기관지가 좁아지고 폐포의 탄력이 떨어져서 생기는 매우 흔한 노인성 질환이다. 흔히 ‘해소천식’이라 불리는데, 예전에는 나이가 들면 당연히 생기는 현상으로 치부되어 왔다.

기관지 천식의 악화는 단순한 기후 변화 외에도 지나친 흥분이나 스트레스, 자극성 냄새, 운동 등에 의해서도 유발될 수 있으며, 감기뿐만 아니라 감기의 치료를 위해 투여된 소염제나 항생제에 대한 과민 반응에 의해서도 악화될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천식과 폐쇄성폐질환의 악화는 환자들이 입원을 필요로 할 정도로 심한 경우가 많아서 매우 집중적이고 다양한 치료를 해야 한다. 기관지 확장제, 산소, 부신피질 호르몬등이 필수이며, 때로는 중환자실 입원 및 인공호흡기 치료가 필요할 때도 있다.

611 total views, 1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