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이나 노년층의 남성중에 소변을 자주 보고, 소변을 보고도 시원하지가 않으며, 밤에 자다가 일어나 소변 보는 증상을 경험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런 배뇨증상이 나타나는 사람의 다수가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경우가 많다. 전립선비대증에 대해서 자세한 이야기를 한양대구리병원 비뇨기과 문홍상 교수에게 들어보자.
40세 이후, 전립선의 크기가 커져 발생
전립선은 남성 정액의 일부를 생성하며, 요로감염을 방지해주는 성분을 분비하는 기관이다. 전립선은 방광의 아래쪽, 회음부에 위치하며 정상크기는 약 20그램, 호두알정도의 크다. 전립선의 한가운데로 요도가 통과하며 방광과 바로 접해 있기 때문에 전립선에 이상이 생기면 배뇨증상을 유발하게 된다. 남성은 40세 이후부터 전립선의 크기가 커지게 되는데 이를 전립선비대증이라고 한다. 전립선비대증이 생기면 전립선의 가운데 위치한 요도를 압박하여 요도가 좁아지게 되고, 그에 따라 소변줄기가 약해지며, 소변을 자주 보는 빈뇨, 야간에 소변을 자다가 깨어서 보는 야간뇨, 소변을 보고 나서도 개운치 않은 잔뇨감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치료하지 않으면 방광 기능손상 초래
전립선 비대증의 발생빈도는 대략 50대에서 50%, 60대에서 60% 정도로 나이에 비례하여 증가하며, 고령 남성의 대부분에서 전립선비대증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립선비대증은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서서히 방광의 기능손상이 오게 된다. 소변을 보고난 후에 방광 내에 잔뇨가 남게 되고 이차적으로 방광의 소변이 신장으로 역류가 발생하고, 신장의 기능까지 손상되어 신부전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방광내에 잔뇨가 계속 남음으로 인하여 고여 있는 소변이 부패하게 되어 요로감염이 반복되기도 하며, 방광결석, 혈뇨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소변을 전혀 나오지 않아 응급실에 방문하여 요도에 카테터를 삽입하여 소변을 배출해야 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한양대구리병원, 출혈 및 합병증 적은 수술법 도입
전립선비대증 환자는 평소 온수좌욕을 자주 하며 과음을 삼가 하여야 한다. 또한 환자의 상태와 증상에 따라 약물치료나 수술치료를 한다. 약물치료는 전립선이 요도를 압박하는 것을 풀어주는 약물과 전립선의 크기를 줄여주는 약물이 있는데 약물치료를 받는 환자의 경우 평생 약물을 복용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수술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는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하여 합병증이 발생한 경우(요로감염이 반복되는 경우, 방광결석이 발생한 경우, 혈뇨가 있는 경우, 신부전이 발생하는 경우)는 반드시 수술을 받아야 하며, 약물치료에 반응이 없는 경우에도 수술을 받는 것이 좋다. 한양대구리병원은 작년 11월 최신형 ‘양극성 전립선절제기’를 도입하여 경요도 절제술을 시행하고 있다. 전립성비대증의 일반 수술법과 달리 수술후 출혈이 적고 합병증도 거의 없다. 또한, 환자의 회복도 빠르고 환자 증상의 호전도가 높다.

전립선 비대증은 대부분의 남성에서 발생하며 치료할 수 있기 때문에 방치하면 안돼는 질환이다. 예전에 노인들은 배뇨증상이 생기면 나이가 많아서, 혹은 양기가 부족해서 그렇겠지 하고 생각하며 넘겼으나 사실 그 대부분의 원인은 전립선 비대증이었다. 전립선비대증은 약물이나 수술로 얼마든지 치료가 가능한 병이므로, 더 이상 소변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지 말고 건강한 생활을 누리도록 하자.

 문의: 비뇨기과 031-560-2372

346 total views, 1 views today